계대욱 2017년 09월 21일

"안녕하세요.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입니다. 저희 아이들이 시끄럽고 해도 민원 한 번 주시지도 않고 이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주의를 줘도 그때뿐이라... 그래도 더 조심히 생활해볼게요!! 오가며 인사하면 잘 받아주셔서 감사해요. ^ㅡ^ 모두들 감기 조심하세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엘리베이터에 붙은 게시물에 늦은 퇴근길의 피로가 눈 녹듯 사라집니다. 대구 동구의 한 아파트, 승강기 문이 열리자 연습장을 찢어 초록색과 파란색 크레파스로 쓴 글귀가 보입니다. 두 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한 어머니가 이웃들의 배려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내용입니다.

"출근길에 보고 쪽지 남겨요. 1004동 짱. 주민분들 서로 이해하며 지내는 거 보기 좋아요. 저희 멍멍이 소리도 이해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다들 행복하세요. 헤헤.", "이해하며 사는 거죠. 감기 조심하세요~♥ 어머님 닮아 잘 자라겠어요.", "괜찮아용.ㅎ", "♥_♥"

그 아래에 다른 주민들이 단 댓글을 보니 미소가 머금어집니다. 어떤 마음으로 댓글들을 적었을지 떠올려 보니 마음이 더 따뜻해지네요.

4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