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 두타산 무릉계, 11월 첫주..단풍 ‘절정’[현장] 가을의 끝자락에 들면서 두타산과 청옥산을 비롯한 무릉계는 11월 첫주 주말,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단풍이 절정을 이루고 있다.

때 이른 추위가 물러나고 쾌청한 주말을 맞아 두타산 무릉계는 막바지 단풍을 즐기기 위한 관광객으로 북적이고 있다.

보통 두타산과 청옥산, 무릉계의 단풍은 설악산에 이어 10월 말일경이 절정에 달하지만 올해는 오랜 무더위, 때이른 추위 등 일기의 변화로 한주정도 늦은 이번주가 단풍이 절정인것으로 보인다.

무릉계의 단풍은 화려함 보다는 은은한 늦가을 정취와 아름다운 산새가 조화롭게 펼쳐지는 지는듯 물드는듯 물든 오색 단풍이 매력을 더한다.

찬 바람이 한차례 지나자 단풍은 더 선명하고 화려해졌다. 붉게 타는 듯한 단풍잎이 등산객 앞에서 고운 자태를 마음껏 뽐내고 있다.

쾌청한 늦가을 날씨에 나들이객 행렬은 오늘도 종일 줄을 이을것으로 보인다.

아침, 저녁에는 쌀쌀하지만 낮에는 영동지방은 기온이 20도 안팎까지 올라 나들이하기 좋겠다. 다만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크게 나는 만큼 감기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기온분포는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날씨가 맑아 내륙을 중심으로 복사냉각과 일사가열이 활발해지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안팎으로 매우 크겠습니다."

또한 최근 대기가 많이 건조해진데다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고 있다며 단풍객들은 불씨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 조연섭기자

1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