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장터에서
봄 두 폭 가져다 놓았더니
이렇게 봄빛을 선물합니다.
잘 써야 하는게 돈인데
봄 빛 모셔온 가격이
'너무 쌌구나!' 생각이 듭니다.


<지리산 청냇골에서>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