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풍호 기자 2019년 04월 26일

어둔 방은 우주로 통하고
하늘에선가 소리처럼 바람이 불어 온다
어둠 속에 곱게 풍화작용하는
백골을 들여다보며
눈물짓는 것이 내가 우는 것이냐
백골이 우는 것이냐
아름다운 혼이 우는 것이냐

(윤동주/또 다른 고향)

최신 모이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