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교선 군포의왕시지부 수석 부지부장이 월간문학공간이 시상하는 ‘신인문학상’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당선작은 ‘빵’, ‘땀방울 ’, ‘못찾는 고향’, ‘아침의 행복’’ 등 4편이다.

월간문학공간은 시·시조·동시·수필·평론 등 5개 부문에 걸쳐 ‘2019년 월간문학문학상 및 신인문학상 공모’를 진행했으며 이진석,이근모시인 등이 심사를 맡아 당선작을 뽑았다.

백 시인은 당선소감을 통해 “시를 쓴다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지 몰랐다”며 “겸손한 마음으로 노력하는 시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포의왕시 지부는 이관형 지부장에 이어 백교선 수석 부지부장까지 시인으로 등단해서 두명의 시인이 활동하는 문학적인 지부가 되었다.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