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환 2019년 07월 17일

플록스와 꽃백일홍의 환상적인 조합이 펼쳐지는 곳
[천년고도 경주탐방] 경주 동부사적지 꽃밭단지는 지금 불꽃단지로 변모

여름 폭염이 무색하게 지금 경주는 꽃들의 잔치가 펼쳐지고 있다. 여기가 바로 경주 동부사적지 꽃밭단지이다. 경주 첨성로 주변을 거닐거나 차량으로 이동하다 보면, 바로 길 옆에 펼쳐지는 꽃밭단지의 모습에 그만 가던 길을 멈추게 된다.

울긋불긋한 각종 꽃들이 시민들과 관광객을 유혹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강렬한 핑크색의 플록스(Phlox)가 그 중심에 서 있다. 플록스는 북아메리카가 자생지로 6-7월에 꽃이 핀다. 지금은 만개가 되어 절정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바로 옆에 있는 세계 최초의 천문대인 첨성대를 유혹이라도 하듯 진분홍색을 드러내며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플록스는 그리스어로 “불꽃‘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플록스 꽃은 일년생과 다년생이 있는데 동부사적지 플록스는 다년생 꽃이다. 그리고 플록스는 가뭄에 강하고 여름철 개화기간이 길어 여름을 대표하는 꽃으로도 유명하다.

경주시는 지난해 9월 동부사적지 한편에 2,000㎡ 규모의 플록스 단지를 조성했다. 한파를 잘 이겨낸 플록스들이 지금은 진분홍의 화려한 모습으로 관광객들에게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경주 동부사적지에는 비단 플록스뿐만 아니다. 플록스 주변에는 여름 내내 시민들과 관광객을 즐겁게 해줄 각양각색의 연꽃들이 피어 있다. 연꽃들은 대낮에도 볼그스름한 얼굴을 내밀며 지나가는 시민들과 관광객을 반기고 있다.

플록스 단지 바로 옆에는 빨강, 노랑, 분홍색의 꽃백일홍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14,600㎡ 크기의 꽃백일홍 단지에는 32만 송이의 꽃백일홍이 심어져 있다. 지금 동부사적지는 그야말로 꽃밭단지가 아닌 불꽃단지로 변모해 있는 모습이다.

주말은 말할 것도 없고 평일에도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이 찾는다. 오는 20일 19:30분부터는 개막공연으로 국내 팝페라 가수들이 출연하는 ‘꽃밭속의 작은 음악회’도 열린다.

한편 동부사적지 꽃밭단지를 총괄 관리하고 있는 경주시 도시재생사업본부 천상환 주무관을 17일 오후 현장에서 만났다. 천 주무관은 이 자리에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천년고도 경주 동부사적지 꽃밭단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구경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절별로 다양한 꽃들을 식재하여 꽃이 끊이지 않는 아름다운 경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모이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