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록스타
'스트레인저'부활
우리나라 정통록의 계보를 잇는
걸출한 기타리스트 임덕규(54)
그룹 스트레인저로
출항(sailing out)해 보물을 찾아
귀향

지난 80~90년대를 풍미한
부산의 전설적 록그룹
스트레인저 리더인
기타리스트
임덕규
그가 첫 솔로앨범
home sweet home을 들고
29년만에 돌아왔다
후배인 제이크장과의 오랜
교감을 통해 탄생한 9곡은
모두 기타 연주곡(instrumental)
으로 스토리텔링하듯 연주하는 기법을
사용하고 있다
발라드, 펑키블루스,록,컨트리 등
다양한 장르를 사용하고
있는 이 앨범은 전체적으로
그의 장기인
뛰어난 기교에만 치우치지 않고
한층 원숙해진 그의 기타연주와
그의 인생을 파노라마처럼 펼쳐
보이고 있다

그의 첫 솔로앨범은
가족과 삶에 대한 이야기다
사랑에도 대상이 있듯
음악도 그러하다는 것
그는 가족과 삶이라는 두
주제를 '함께(together)'라는
단어로 아우르고 있다
그의 이번 앨범은 그에게
40년 그의 음악 인생을
되돌아 보는성찰의계기가
될것으로 보인다

우리 동네의 자랑
스트레인저 임덕규
그는 지금도 사랑을 꿈꾸며
여전히 열정을 뿜어내는
정통록의 카리스마 그 자체다
그의 곡 제목처럼 그는 여전히
살아있다
이번 솔 로앨범 발매를 계기로
부산, 서울, 대구, 광주 등에서
쇼케이스 콘서트를 가진다
그 첫무대는 2019년 8월 31일(토)
저녁 7시 부산 금정구의 금사락 홀에서
열릴 계획이다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