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콘서트와 만난 행복한 우리동네 ‘삼척’[현장] 장애인 등 공연을 관람할 대상과 목적을 정하고 섬세한 기획력을 통해 관람객을 감동시킨 의미있는 특별한 콘서트가 24일 저녁 7시 삼척 새천년도로 조각공원에서 개최됐다.

이 공연은 평소 치유형태의 무공해 음악을 감상할 기회가 적은 관내 장애인과 소외계층 주민들을 특별히 초청해 흙속에서 빚어낸 아름다운 소리의 무공해 악기 오카리나와 풀릇, 바이올린, 우클렐레 등 악기연주 전문가들이 참여해 치유 기회를 제공했다.

한국오카리나 총연합 동해,삼척지부가 주관한 이날 치유콘서트는 오카리나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있는 ‘윈드오카리나앙상블’의 오카리나7중주를 비롯해서 오카리나, 풀릇, 바이올린이 함께연주하는 ‘삼척팝콘오케스트라’와 우쿨레레, 남성중창단 아제스,’색소폰앙상블’팀이 출연해 다양한장르의 수준높은 연주를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행사를 주관한 심재춘 한국오카리나 총연합 동해,삼척 지부장은 “개인소득의 증가로 다수 주민들의 취미생활은 다양해지고 있다. 그러나 장소와 시간, 경제적여건 등 여러가지 이유로 아직도 사각지대의 대상들이 많다. 이번 콘서트처럼 작지만 소박한 치유콘서트를 계기로 그들에게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원도와 강원문화재단이 후원한 이날 콘서트는 대한민국 오카리나1인자인 오카리니스트 김준우교수가 참여해 오카리나의 가치를 연주를 통해선보였다. 또한 주민들에게는 오카리나, 풀릇, 우클렐레 등 1인1악기 배우기운동을 추천하고 문화활동을 통한 취미생활을 권장했다.

공연을 지켜본 설증남(여.57 )씨는 오카리나를 평소에는 장난감 정도로 생각했는데 오늘 공연을 보고 감동했다며 어떻게 저렇게 작은악기에서 아름다운 소리가 나오는지 그리고 노래의선곡들이 너무좋아 어깨가 들썩들썩했다.” 고 콘서트의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사진 조연섭기자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