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법 서부지원 2020년 법관 충원!대법원, 2020년 법관 충원 1순위!
부산지법 서부지원 ‘17년 개원 이래 3년 연속 법원 결원 율 20%대
서부지원 법관 1인당 사건 부담 3,000건에 육박!
“법관 충원으로 법관 재판업무 충실 및 서부산권 시민 법률 서비스 질 향상 기대”

서부산권 사법행정서비스의 질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법원행정처는 내년 말경 법관을 전국적으로 충원할 예정으로 그 중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이하 ‘서부지원’)을 1순위로 충원할 계획이라고 7일 전했다.

?각급 법원별 법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부산서부지원의 법관 결원율이 23.8%로 부산 지역 법원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나 법관 충원이 시급하다.

실제 부산지역의 법원의 법관 결원은 2019년 10월 기준 부산고등법원은 14.3% ▲부산지방법원 9.2% ▲부산가정법원 13.3%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15.4%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 23.8%로 서부지원의 결원율이 높게 나타났다.

부산지법 서부지원은 지난 2017년 9월 개원당시 때부터 거론되었다. 2017년 개원 당시 법관 결원율은 27%에 달하였고, 2018년 19%, 2019년 10월 현재 23.8%로 전국 법원 결원율 평균 15%보다 높은 수치다.

한편 서부지원이 처리해야 할 사건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다. 2017년 서부지원에 접수된 민사본안사건은 4,000여건에서 2018년 9,500여건, 올해 9월까지10,000여건으로 3년 새 2.3배정도 증가했다. 반면 부산지법 본원의 사건은 2017년 33,000여건에서 2019년 9월 28,000여건으로 3년 새 16%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지원의 법관들의 사건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서부지원 개원 이래 법관 결원에 따른 법관들의 재판업무가 개선됨은 물론 서부산권 시민들의 법률 서비스의 질도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본다.

최신 모이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