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섭 기자 2020년 01월 24일

겨울가뭄, 동해시민의 젖줄 ‘전천’ 타 들어가동해시민의 젖줄 전천이 겨울가뭄으로 타 들어가고 있다.

올 겨울 들어 계속이어지는 가뭄으로 동해 전천의 상류는 검은색 바닥을 들어낸채 급속하게 수량이 줄며 타들어가고있다.

겨울가뭄과 추위도 눈도없는 이상한 겨울날씨가 이어지면서 각 겨울축제 개최는 물론 종자를 심어야 하는 농부들에게도 눈 조차 내리지 않아 농사준비에 비상이 걸린상채다.

겨울에 나타나는 가뭄현상은 북서 계절풍이 불면, 소백산맥의 서쪽 사면은 강수량이 많으나 동쪽 사면은 겨울 평균 강수량이 연평균 강수량의 6% 내외이며, 그 양이 50~70mm 정도로 전국에서 가장 적어 겨울가뭄을 겪기 쉽다고 한다.

특히 영동 지방은 겨울 강수량은 74.1mm로 연평균 강수량의 5.7%에 불과하여 겨울가뭄을 많이 겪는다. 다행이도명절인 설 연휴기간에 눈과 비소식이 있어 가뭄해갈에 도움을 줄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겨울가뭄 기간에는 식수의 공급이 곤란하고 산불 발생의 위험이 높은 관계로 주민들은 식수관리와 산불발생에유의를 해야한다.

사진 조연섭기자

최신 모이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