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우한코로나 '심각'으로 상향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전문가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 19 범정부대책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 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만났다. 지금부터 며칠이 중요한 고비"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린 건 2009년 신종플루 이후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은 "감염자를 최대한 신속하게 확인해 조기 치료하는 것은 물론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면서 "정부, 지자체, 방역 당국, 지역주민이 혼연일체가 돼 총력 대응해야 할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기존의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 체계와 중수본 체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