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근 2020년 06월 12일

맹정호 서산시장, '코로나 19 확진자 연이은 서산방문에 우려'맹정호 서산시장이 최근 타지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진자가 연이에 서산을 방문한 것과 관련해 수도권 방문 자제와 생활 방역 수칙 준수를 호소했다.

앞서, 서산시는 코로나 19가 확산되던 지난 2월 청주 거주 확진자가 서산 버드랜드를 방문했다.

이에 따라 버드랜드를 폐쇄하고 직원들은 자가격리를 한 이후, 타지역 확진자가 서산을 방문한 사례는 없었다.

그러나 지난 5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연이어 확진자가 서산을 방문하고 있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관련기사:http://omn.kr/1nr7b 인천 부평 코로나 19 확진자 서산 방문... "접촉자 모두 음성")

이같이 최근 들어 타지역 확진자들의 서산방문이 이어지면서 맹 시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수도권에서 코르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면서 "수도권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서산시를 방문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최근에 팔봉·부석·대산을 방문한 확진자가 4명이나 된다"며 "확진자가 다녀간 곳에 대해서는 철저한 방역과 접촉자에 대해서도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실제, 지난달 23일 서울과 부천(쿠팡 관련) 확진자가 부석과 팔봉면을 찾은 데 이어, 지난 3, 5일 용인과 성남 확진자가 대산의 한 골프장을 방문하는 등 불과 2주일 사이에 수도권 확진자 4명이 서산을 찾은 것.

아울러, 이보다 앞서 지난달 20일, 서산에서는 9번째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관련기사:http://omn.kr/1nnv5 [서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직장 폐쇄, 접촉자 검사중)

특히, 맹 시장은 "(코로나 19)위험은 항상 도사리고 있어, 코로나 19가 끝난 것"이 아니라면서,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기침 예절 지키기, 많은 사람이 모이는 밀폐된 공간 피하기 등 생활 방역을 꼭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특히 수도권에는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재차 당부하며 "날씨가 덥지만. 그래도 마스크는 필수"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산시에 따르면 최근 서울에서 방문판매업체로 인해 코로나 19가 급속이 확산됨에 따라, 지난 9일 경찰과 합동으로 일명 '떴다방'으로 불리는 방문판매업체 홍보관 긴급 점검을 실시했다.

그러면서, 오는 19일까지 방문판매업체 65곳에 대해 행정지도와 방역수칙 여부 등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불법적 홍보나 판매 활동 적발 시에는 방문판매법 규정에 따라 행정 처분을 조치하고 미등록 방문판매업체는 경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최신 모이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