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근 2020년 10월 24일

[서산] 맹정호 시장, 양승조 지사와 민생 행보 나서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정된 가운데, 맹정호 서산시장이 지역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 소통하는 등 민생 행보에 나섰다.

24일 서산시에 따르면 맹 시장은 주말을 맞아 서산 관내 코로나 19 방역 취약지역 점검과 다문화·일자리 현장 등을 찾아 지역 목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 자리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과 도·시의원 등이 동행했다.

앞서, 양 지사는 지난 9월 코로나 19 재확산 당시에도 확진자가 발생한 서산 한화 2군 경기장을 찾은 데 이어, 서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관련기사:http://omn.kr/1osgj [사진] 양승조 지사, 확진자 발생 한화이글스 2군 경기장 찾아)

이날 맹 시장과 양 지사는 가장 먼저 서산보훈회관을 방문해 보훈단체장들을 만나, 코로나 19 감염예방 등 건강과 안전을 당부하는 한편, 시·도 차원의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 예우 방안, 보훈단체 운영 지원 등을 논의했다.

이어, 노인복지회관을 들러 노인복지정책과 어르신들의 노후활동 개선, 경로당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업무용 차량 및 경로당 제습기 지원을 건의한 대한노인회 서산시지회에 대해, 양 지사는 "도 차원의 지원 방안 및 지정기탁 차량 마련 등의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맹 시장과 양 지사는 결혼이주여성 등 다문화 여성의 경제적·사회적 자립기반을 지원하는 아시안쿡을 방문해, 이들의 취업과 창업, 다문화가정 사업의 다양화 등의 주제에 대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후, 맹 시장과 양 지사는 본격적인 벼수확시기를 맞아 수매가 한창 진행중인, 동서산농협연합 미곡종합처리장 (RPC)을 찾아, 코로나 19 위기 속에서도 도내 쌀 예상 생산량 70만 9000톤을 달성한 데 대해 농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날 일정의 마지막으로 이들은 운산면 산골 마을인 '으름재 마을'을 방문해 마을 현판 제막식에 참석했으며, 마을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코로나 19 예방 등 건강과 안전을 당부했다.

서산지역주민들과 대화시간을 가진 양 지사는 "다양한 주민분들을 만나 지역의 목소리를 듣고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게 돼 기쁘다"면서도 "한편으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더 소통하며 도민들의 요구에 민감히 반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서산시는 전했다.

특히, 양 지사와 함께 관내 주민들과 소통을 이어간 맹 시장 역시 "양 지사와 함께 지역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도 차원의 지원 등 의견을 나눌 수 있어 뜻깊었다"라며 "(주민들의) 건의 사항을 잘 검토해 최선의 방안을 모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이날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자체 처리사항과 도 협력 사항을 정리하는 한편, 지속해서 협조체계를 구축해 해결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최신 모이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