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근 2020년 11월 26일

[서산] 학부모 확진... 학생 3명 밀접접촉자, 교육당국비상한 학부모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 고등학교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서산시에 따르면 26일 서산의 한 치킨집에 근무하는 여성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A 씨(서산 46번)는 지난 19일 서울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25일 서산시 보건소 선별진료소 진단검사 결과 26일 최종 무증상 양성판정을 받았다.

특히, 확진자 A 씨의 밀접촉자로는 자녀 3명(초등생 1, 고등학생 2)과 직장 동료 4명 등 모두 7명으로, 이날 이들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중으로 결과는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하지만, 문제는 확진자 A 씨가 무증상으로 치킨집에 근무해 이른바 '조용한 전파'가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서산시는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지난 23, 24일 '닭장수 프라이드치킨 예천점'을 방문한 시민들은 서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을 것을 안내했다.

뿐만 아니라, 서산교육지원청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는 오늘부터 내일(27일)까지, 고등학교는 이날부터 수능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특히, 수능을 앞두고 학부모가 확진 판정을 받자 맹정호 시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교육지원청과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원격수업) 종료 여부를 판단"하겠다면서 "이번 사태가 학생들에게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산시는 밀접촉자인 자녀 3명과 같은 반 학생들 전원에 대해 예방적 차원에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학생들의 검사 결과에 따라 검사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으로, 맹 시장은 "부디 학생들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서산시는 확진자의 거주지와 직장 그리고 자녀가 재학 중인 초등학교 1곳과 고등학교 2곳의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또한, 해당 학교에서도 알림을 통해 학생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외출 자제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또한, 확진자의 이동 동선에 정밀 역학조사중으로 자세한 내용이 파악 되는대로 시 누리집과 SNS를 통해 신속히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서산시는 수능을 앞두고 서산교육지원청과 합동으로 수능 하루 전인 다음 달 2일까지 관내 학원과 교습소 346개소를 대상으로 방역 점검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수능시험장인 서령고, 서산여고, 중앙고와
예비소집장인 부춘중을 대상으로 방역 지원에 나선다.

한편, 맹 시장은 "우리 학생들의 안전과 소중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면서 "수험생 격려를 위한 자원봉사, 학교 앞 응원 등도 올해만큼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