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이란 뭘까. 시간일까 마음일까.
기다림이란 희망일까 아픔일까.
초조한 기다림과 여유로운 기다림의 차이는 무엇일까.
시간과 행동의 문제일까, 아님 마음의 문제일까.

뭔가를 기다린다는 것, 힘든 일이지만 그 속에 소망과 부푼 기대감를 간직하고 있으니 그 자체로 아름다운 일이다. 사람과 인류역사도 기다림과 설렘과 인내와 그리고 희망, 이것들이 펼쳐낸 드라마가 아닐지...

그래서 나는 아픈 희망과 설레임을 간직한 채 오늘도 기다림을 계속한다. 그 기다림과 소망이 이루어질 때까지...

photo by C.W.S
with galaxy note20 ultra

모이 팔로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