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남도당, '당원과 국민께 사죄'정의당 충남도당이 김종철 당 대표의 성추행과 관련해, "그 어떤 변명이나 핑계없이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사죄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당은 25일 같은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김 대표에 대해 입장문을 통해,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사과했다.

충남도당은 입장문에서 "사건의 객관적 사실관계를 당사자들이 인정했다"면서 "중앙당 역시 당기위 등의 절차에서 엄정하게 사건을 처리할 것임을 의심치 않는다"며 징계를 촉구했다.

특히, "정의당 전체 당원들 역시 피해자에게 그 어떤 2차 가해도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 믿는다"며 "그것이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와 함께 연대한다는 정의당의 정신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 대표의 성추행 문제를 공개적으로 지적한 장혜영 국회의원에게도 지지와 연대의 뜻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문제가 발생했을 때에는 은폐하고 덮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공개적·구조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장 의원의 용기 있는 행동은 그 자체로 정의당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당은 마지막으로 "앞으로 장혜영 의원이 피해자다움을 강요받게 놔두지 않을 것"이라며 "정의당의 당당한 정치인으로 지켜질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장혜원 의원의 성추행과 관련해 중앙당기위원회 제소와 함께 이날 직위 해제됐다.

모이 팔로우 추천